'포르테'에 해당되는 글 2건

시승기/2000~5000만원
“무슨 준중형차가 중형차 가격이야?”

대체 어떤 점이 다르길래 1천435~1천965만원이라는 준중형 최고의 가격을 책정한 것인지 궁금했다. 그래서 28일 기아차 화성공장에서 자동차 전문 기자들을 대상으로 한 시승회에 참석했다.

포르테는 기아차가 주행, 운동 성능을 강조해 내놓은 차다. 작명부터 이탈리아어로 '강하다'는 의미다.

외 관부터 지향하는 바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트렁크 리드가 꺽여 스포일러 역할을 하도록 만들어진 부분은 BMW나 혼다가 즐겨 사용하던 기법이라 눈에 익숙하다. 쐐기를 옆에서 보는 듯 한 디자인도 세계적인 스포츠카의 라인을 따랐다. 그래서인지 지금까지 국내 등장한 어떤 준중형차보다 스포티한 느낌이다.

바퀴도 16~17인치 휠을 적용해 기존 준중형에 비해 날렵해 보였다. 그러나 16인치 휠을 채택한 차량 뒷바퀴에 드럼식 브레이크를 채택한 점은 옥의 티로 보였다.



실내에 들어서니 센터페이시아의 깔끔한 디자인이 돋보였다. 특히 내비게이션의 대형 LCD패널이나 소프트웨어의 디자인이 차량 전체의 분위기를 향상시키는 느낌이었다.

스마트키를 적용한 버튼식 시동장치는 국산 준중형으로는 처음 적용된 것이다. 그러나 위치가 너무 낮아 누르기 불편하다는 느낌이다.

시 동을 걸고 엑셀을 강하게 밟자 약한 휠스핀과 함께 차가 출발했다. 공차 중량이 1187kg으로 가볍기 때문에 급가속에 유리했다. 디젤엔진(128마력)이 휘발유 엔진(121마력)에 비해 마력과 토크가 모두 높아 출발 가속이 더 뛰어나다.

가속에서 들리는 배기음도 공들여 가다듬은 흔적이 느껴진다.

스 텝게이트 변속기는 매뉴얼모드를 지원하고 있지만, 기어가 4단에 불과해 실제 스포츠 주행을 하는데 별 도움이 되지 않았다. 게다가 매뉴얼 모드에서도 RPM이 높아지면 저절로 기어가 올라갔다. 또 2000RPM 정도에서만 아래 단수로 낮출 수 있어 엔진브레이크나 급가속의 용도로도 사용하기 어려웠다.

16인치 휠을 채택한 모델은 핸들을 좌우로 돌릴 때 차가 따라가는 능력이 다소 떨어져 둔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하지만 17인치 모델을 타니 완전히 다른차를 타는 듯 했다. 핸들도 훨씬 묵직하고 노면의 울퉁불퉁한 면도 그대로 느껴졌다. 국산차 중 서스펜션이 이렇게 단단한 차는 처음이다. 핸들을 돌릴때 추종력도 훨씬 좋고 비로소 '강하게' 달릴만한 차라는 느낌이 들었다.

차에 3명이 탄 채로 현대기아차 '고속주회로'에 들어섰다. 화성공장의 '고속주회로'는 4킬로미터에 달하는 타원형 트랙인데, 회전부는 기울어져 1차선의 경우 무려 45도까지 기울어져있는 트랙이다. 이 1차선은 기울기가 심해 시속 200km 이상의 속도로 주행해야 한다.

주최측은 시속 200km까지 가속해보라고 부추겼지만, 실제 가속은 그리 잘 되지 않았다.

계 기반 상으로 시속 140km까지는 스트레스 없이 쭉 올려붙였지만, 160km/h부터는 가속이 뜸해져 아무리 밟아도 180km/h를 넘길 수 없었다. 계기반의 10% 오차를 감안하면 실제 최고속도는 162km/h 정도가 나온셈이다.

주회로를 빠져나와 차를 세웠다. 후방센서는 소리만 나는 것이 아니라 장애물이 어디 있는지를 LED로 보여주는 기능도 있었다. 그러나 스테레오를 동원해 위치를 알려주는 일부 수입차의 기능만 못한 느낌이다.

핸 들에 내장된 음성인식 버튼을 누르고 ‘라디오’"라고 말을 하자 음성을 인식해 라디오가 켜졌다. ‘내비게이션’이라고 말하니 내비게이션 메뉴가 등장했다. 신통한 기능이긴 했지만, 음성을 인식하는 오디오 및 내비게이션 기능은 인식 속도가 충분히 빠르지 못했다. 또 라디오, 도움말, 등을 큰소리로 외치기 민망하기도 했다.

그러나 운전자의 안전을 위해 꼭 필요한 장비가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내비게이션의 경우 목적지를 모두 인식하는 것은 아니고, 미리 입력한 목적지나 최근 목적지를 선택하는 용도로 사용할 수 있었다. 그러나 기존 내비게이션의 작동 순서를 그대로 따라야 하기 때문에 결국 LCD화면을 쳐다봐야만 작동을 제대로 할 수 있다는 점은 아쉬웠다.

뒷좌석에 앉아보니 기아차 측이 말한대로 공간이 넉넉하다. 무릎앞 공간도 넉넉하고 3명이 앉아도 크게 불편함이 없을 수준이다. 축거는 SM3나 라세티 등보다는 다소 넓고 신형 아반떼와는 거의 같은 크기지만 시트 디자인이 오목하게 돼 있어 공간이 더 넉넉하게 느껴졌다.

블루투스를 지원하는 핸드프리는 커플링(연결 설정)된 핸드폰을 차안에 두기만 해도 핸드프리를 통해 자동으로 전화를 받아주기도 했다. 룸미러에는 하이패스 단말기가 내장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였다. 이같은 다양한 기능이 총집약돼 준중형임에도 불구하고 중형차 이상의 가치를 갖고 있는 것으로 보였다.

가솔린 모델의 연비는 14.1km/l 수준. 디젤모델의 연비는 16.5km/l 수준. 가솔린 자동변속기 기준으로 SM3에 비해 12%, 아반떼에 비해서 2.2% 앞선다는 점에서 고유가 시대에 걸맞는 차라는 느낌이 들었다.

이 차에 만족하는 소비자와 여전히 부족하다고 느끼는 소비자도 있을법 했다. 그러나 막연히 패밀리 세단만을 지향하던 국내 자동차 메이커가 새로운 지향점의 차를 내놨다는 점에서는 이 차를 높이 살 만하다.

또 중형에서도 보기 힘든 다양한 기능들을 대거 적용, 크기에 따라 차를 평가하는 국내 소비자들의 생각을 어느 정도 바꿀 수 있을 것으로 보였다.

<경향닷컴 김한용기자 whynot@khan.co.kr>
신고
0 0
분류없음
기아차가 신차를 출시하기 전 다양한 방법으로 대중에 노출을 시키고 있네요.

언론에 좋은 평가를 받는것보다 일반인에게 먼저 노출시키는게 더 효과적이라고 보고 있는 것 같군요.

여튼 화이팅입니다. 열심히 해보시기 바랍니다.


---
아래는 기아차가 보내온 보도자료.


기아차 프리미엄 준중형차 포르테(FORTE)가 8월 신차 출시 이전에 실제 차량을 깜짝 공개했다.

기아자동차㈜는 5일 광진구 멜론 악스홀(Melon A/X Hall)에서 열린 ‘미스터 루엘 직장인 밴드 페스티벌’ 현장에 준중형 신차 포르테(FORTE)의 실제차량을 관객들에게 전격 공개했다.

포르테의 주요 타겟 고객인 2535세대 직장인들이 모이는 콘서트장에 포르테 실제차량을 전시해 직접 포르테의 스포티한 디자인을 느낄 수 있게 하는 이른바 ‘터치 & 필(Touch & Feel)’ 마케팅인 것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정식 출시 이전에 실제차량을 고객들이 직접 만져보고 살펴볼 수 있도록 공개한 것은 포르테가 최초”라며 “새로운 디자인과 우수한 성능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포르테를 전격 공개한 것”이라고 말했다.

포르테와 함께 로체 이노베이션도 전시된 콘서트홀에는 2천명이 넘는 2535세대 직장인들이 몰려 포르테의 스포티한 디자인에 열띤 관심을 보였다.

포르테가 전시된 행사장을 찾은 임성철 씨(30세, 직장인)은 “사회의 첫발을 내딛은 기념으로 준중형차를 사려고 생각하고 있는데 마침 포르테가 공개된다는 얘기를 듣고 왔다.”며 “포르테의 스포티 디자인이 너무 마음에 들어 출시되자마자 바로 구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일 외관 사진이 공개된 포르테는 스포티하고 역동적 디자인으로 국내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포르테는 ‘미래 지향의 역동적 세단’이라는 디자인 콘셉트를 바탕으로 준중형 최대의 크기에 속도감.볼륨감.강인한 이미지가 강조되어 본격적인 스포티 세단의 모습을 갖췄다.

로체 이노베이션에 이어 포르테에도 호랑이 코와 입모양의 라디에이터 그릴이 장착되어 기아차의 패밀리룩을 이어가고 있다. 마치 먹이를 노리는 맹수의 탄탄한 어깨와 허벅지 근육을 연상시키는 휠 하우징은 포르테 디자인 중에서 가장 인상적인 부분 중 하나다.

기아차가 준중형 시장의 패권장악에 대한 자신감으로 선보이는 프리미엄 준중형 신차 포르테(FORTE)는 ‘강하게’라는 뜻의 음악용어에서 모티브를 얻은 차명으로, ‘준중형 시장의 새로운 강자 탄생’이라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기아차는 우선 다음달 1,600cc 모델을 먼저 출시하고 이후 2,000cc 모델을 출시하여 프리미엄 준중형차 포르테로 준중형 고객뿐만 아니라 중형세단 고객까지 사로잡는다는 전략이다.

신고
1 0
1
블로그 이미지

자동차 담당하는 김한용기자입니다. 언제나 제보 기다립니다. 메일주소: digitrio@gmail.com

발빠른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