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에 해당되는 글 9건

분류없음

새로운 포르쉐 911(코드명 998)이 뭐가 달라졌는지 도무지 모르겠다면, 아래 사진을 하나씩 봐도 좋겠다. 달라진 부분만 추렸다.

LED램프 적용. 끝 부분이 날카로와졌다.

휠이 달라졌다. 호불호가 갈라질듯.

  실내가 아주 약간씩 달라짐

터치타입 내비게이션겸 기타등등

 
이런 휠도 있다. 여기 보이는 노란 캘리퍼는 PCCB(포르쉐 세라믹 컴포지트 브레이크)


낮에도 LED 불이 훤히 켜진다. 범퍼와 일체형으로 만들어졌다.


파워는 월등히 높아지고 무게 중심도 더 낮아진 직분사 엔진.

시트에 공기를 빨아들이는 타입 환풍장치가.


PDK(포르쉐 듀얼 클러치) 변속시점에서 클러치를 떼지 않고 바로 체결함으로써 다음 기어 단수에 즉시 연결되는 최첨단 장치. 역시 ZF에서 만든 제품을 사용한다.


신고
0 0
분류없음


신고
5 1
분류없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르쉐 터보의 색깔은 분명하다.

포르쉐의 다른 차들과 디자인은 비슷하지만, 그 격이 전혀 다른 차.

포르쉐 중에서도 최고를 표방하는 차, 어쩌면 페라리나 람보르기니 등 이태리 차들의 도전에 대한 독일의 자존심이라 할 수 있겠다.

이태리 차들은 12기통~8기통의 대형 엔진을 중간에 장착하고 트렁크 따위는 제공하지 않는다는 고결한 레이싱 머신의 길을 걷고 있지만, 포르쉐 터보는 독일 특유의 실용정신을 잃지 않고, 실생활에서 타고 다니는데 문제 없도록 만들어낸 차다.

특히 엔진의 크기가 이태리 차들의 절반인데도 성능은 떨어지지 않는것을 보면 포르쉐의 저력을 느낄 수 있게 된다.

엔진 크기가 작은데다 실린더가 평평하게 누워있어 놀랄만큼 저중심 설계를 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이렇게 누운 박서 엔진은 오토바이에선 간혹 볼 수 있지만, 승용차로선 포르쉐가 유일한데, 이는 RR이어야만 가능한 구조이기 때문이다.

FR에서는 왜 불가능하느냐면, 엔진룸의 공간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승용차는 주차 등의 이유로 좌우 폭이 제한되는데, 앞 엔진의 경우 앞 타이어를 좌 우로 움직일 수 있도록 휠하우스와 서스펜션을 만들어야 하므로 엔진룸의 좌우 공간이 협소해진다.

때문에 앞엔진인 포르쉐 카이엔의 경우 포르쉐 엔진이 아니라 폭스바겐의 직분사 V형 엔진이 장착된다.

터보엔진은 터보가 작동된 이후를 기준으로 설계되기 때문에, 터보가 작동되기 힘든 저 RPM에선 마력이 오히려 떨어지는(터보랙) 단점이 있기 마련이지만,

VTG라는 새로운 터보 방식은 저 RPM에서는 흡기부의 날개 형상을 바꾸어 터보가 더 잘 돌게 한다.

또 작은 터빈을 2개 장착해 각 터빈의 무게를 줄여 터보의 응답속도를 빠르게했다.

터보의 압력을 높이자 또 다른 문제가 발생했다.

온도가 1000도가 넘어가 어지간한 강철은 녹아버린다는 것.

그래서 항공우주과학용 합금소재를 사용했다고 한다.

4륜구동은 PTM(포르쉐트랙션매니지먼트)라는 전자 제어식 다판 클러치를 이용해 포르쉐 911 카레라 4S에서 보던 비스커스커플링과 구별된다.

4륜구동을 더욱 정밀하게 조정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본닛과 문짝등 많은 부분이 알루미늄으로, 엔진 커버등 내장 부품은 카본으로 만들어져서 보다 가볍다.

포르쉐 터보엔 자잘하고 특별한 기능은 추가되지 않지만, 보이지 않더라도 성능 향상을 위한 기능은 주저없이 장착한 느낌이다.

신고
0 0
분류없음
호주로 짧은 취재를 다녀왔다. 불과 3일밤을 자고 오가는 시간을 2일 더해 총 5일이 걸렸다.

취재는 짧았지만, 포르쉐가 왜 최고의 스포츠카가 될 수 있는지를 알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벌써 몇달이 흘렀지만, 그 후기를 이제서야 쓴다.


호주땅은 위도는 매우 큰 차이가 나지만, 경도가 비슷하기 때문에 한국과 불과 30분 밖에 시차가 나지 않는 곳이다.

다시말해 아래로만 내려가면 되는 곳이다. 그러나 계절이 반대이기 때문에 지구 정 반대편에 간 기분이 든다.

크리스마스가 한 여름에 펼쳐지는곳, 변기 물을 내리면 소용돌이 치는 방향이 정 반대인 곳이었다.

내가 떠난 시기는 여름이었지만, 그곳은 완연한  겨울(?)이었다.

내가 가야 하는 곳은 다윈이라는 호주의 북쪽 끝이었다. 적도에 가깝기 때문에 한 여름엔 사람이 살 수 없을 정도로 덥지만, 지금은 겨울이라 덥지 않고 낮기온이 겨우(?) 32도에 그친다고 했다. 서울의 여름과 큰 차이 없는 온도다.

그래서 나는 티셔츠만 들고 갔다.

참나 호주는 넓기도 하지, 시에틀에서 비행기를 갈아타야 했는데, 시에틀은 영하로 내려가는 온도였다.

내겐 따뜻한 점퍼 한벌 없었기에 추위에 벌벌 떨었다. 비행기를 갈아타려면 활주로를 가로질러 다른 건물로 이동해야 했던 내게 더욱 난감한 상황이었다. 주변 한국인들은 죄다 반팔티를 입고 있었고, 호주인들은 코트를 입고 있어서 묘한 대비를 이뤘다.

내가 탈 비행기는 다윈을 잠시 들렀다 인도로 가는 완행 비행기였다.

한국에서는 보기 힘들지만, 시골에서 시골로 이어가는 비행기는 중간에 내려 청소도 하고 기름도 채운 후 다시 날아오르는 경우가 꽤 있다.


인도로 가는 비행기이다 보니 이 비행기에는 나를 빼면 모두 인도인이었다.

때문에 기내식도 인도식으로 나왔다.

양고기와 채소중에 어떤것을 원하느냐기에 양고기를 달라 했더니
이상한 냄새가 나는 밥에 양고기가 들어있는 것을 준다.

포크로 밥을 퍼먹으려는데 옆좌석 사람을 보니
다들 그냥 손으로 밥을 덥썩덥썩 잘도 줏어먹는다.

모양도 그렇지만 그 특이한 맛이 도무지 적응이 안된다.

반쯤 먹고 고스란히 남겼다.


그렇게 천신만고 끝에 도착한 다윈.

포르쉐 터보가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기다리던 포르쉐를 보니 피곤이 모두 풀렸다. 야! 신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투비 컨티뉴드


신고
1 0
분류없음

포르쉐 카이맨을 시승한 영상입니다.

중간에 버벅대는 부분이 좀 있는데, 제가 아직 서툴러 죄송합니다.
신고
1 0
분류없음


포르쉐 911 (997) 터보 신차 발표회에서
과거 포르쉐 911 터보를 일렬로 세워놓고 전시를 했었습니다.

영상으로 보건대, 트랙백 글의 사진에서 보이는 차는 911 터보의 964식인것 같습니다.

그런데 날개 모양이 좀 다르군요.


참고로 포르쉐는 저런 종류의 차를 모두 911 카레라라고 부릅니다.

최초의 포르쉐는 901이라는 이름을 가졌으나, 가운데 0이 들어간 차량 이름은 푸조가 상표권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사용하지 못하여 911이 되었습니다. 이후 포르쉐가 카레라컵에서 우승한 것을 기리기 위해 일부 차종에 카레라 라는 이름을 붙였으나, 최근에는 터보를 제외하면 911은 모두 카레라 라는 이름을 갖습니다.

유일무이한 라인업을 가졌던 포르쉐는 1997년에 들어와 박스터라는 차를 내놓게 되는데, 이것이 포르쉐의 첫번째 숫자가 아닌 '이름을 가진차'가 됩니다.

2.5리터 엔진을 장착한 박스터가 팬들로부터 진정한 포르쉐가 아니라며 외면 받게 되자,
포르쉐는 박스터의 성능을 보다 강화한 박스터S를 내놓습니다.

이 또한 최초로 S라는 브랜드를 만들어 낸 시도입니다.

오늘날은 포르쉐의 생산 차종은 911 카레라-박스터-카이맨-카이옌 등 4개 차종으로 라인업을 갖추고 있으며, 카레라GT는 한정생산품으로 이미 생산이 완료 되었습니다.

한편, 최초의 포르쉐부터 지금의 최신 포르쉐까지 70% 넘는 차들이 아직도 거리를 달리고 있습니다.

포르쉐의 대부분 차종이 911이라는 이름으로 통칭되지만, 이 처럼 오래된 차들이 여전히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에 현행 버전과 전혀 모양을 달리하는 과거 차들을 부르는 이름이 필요했습니다.

그래서 포르쉐는 연식이 아니라 흔히 개발 코드로 불립니다.

포르쉐 매니아에게 얘기하는 상황이라면 "내 차가 포르쉐다"하고 그치는 것이 아니라, 코드명을 마지막에 붙입니다. 예를 들어 최근의 4륜구동 포르쉐911 컨버터블이라면  '포르쉐 911 카레라 4S 카브리오레 997 이다'이라고 길고 자세하게 말해줘야 합니다.
신고
1 0
시승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는 포르쉐 카이맨 S를 시승했습니다.

포르쉐이니 당연히 그래야만 하지만, 역시나 환상적인 드라이빙 솜씨가 놀라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케이맨은 911카레라보다는 월등히 저렴하면서 박스터S보다는 약간 비싼차입니다.

일반적으로 쿠페 모델에 비해 컨버터블의 가격이 비싼 편이지만, 이 차의 경우는 쿠페가 더 비쌉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쿠페가 더욱 스포츠성이 강하다는 것이 이유. 뚜껑이 열리는 차를 비싸게 파는 것이 아니라 더 잘달리는 차를 비싸게 판다는 것이 포르쉐의 전략입니다.

1억 2천을 넘는 포르쉐 911 카레라라면 일찌감치 포기하겠지만, 수동 모델 기준으로 7천502만원의 245마력 카이맨이나 295마력의 9천702만원의 카이맨S라면 무리하면 살 수도 있지 않을까라는 미묘한 가격이 됩니다.

포르쉐는 카이맨을 가리켜 "실용적인 포르쉐"라고 말하는데요. 실제로 이 차는 앞 뒤에 트렁크가 마련 되어있고, 미드쉽인 엔진 위로 짐을 올릴 수 있어서 실내에서도 카메라나 노트북을 뒷선반(?)에 올려둘 수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실용적'이라는 표현은 포르쉐와 가장 걸맞지 않은 단어임에는 틀림없습니다.

차에 앉는 순간 시트에서 몸을 옴짝 달싹 할 수 없을 정도로 몸이 고정되고, 실내에 위치한 엔진으로부터 포르쉐 노트가 마구 밀려들어옵니다.

당연한걸까요? 911 터보보다 소리가 크게 들립니다. 특히 포르쉐 특유의 흡기다기관을 통한 사운드의 변화는 더욱 생생하게 들려서 RPM에 따라 저음부터 고음까지 변화가 더욱 생생하게 들립니다. 포르쉐 노트는 사실 911보다 박서 엔진에서 완성되었다는 느낌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뒷 서스펜션은 맥퍼슨 스트럿으로 멀티링크인 911에 비해 코너링 속도가 다소 떨어집니다.

타이어가 작은 것도 테일이 밀리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

그러나 밸런스가 매우 잘 맞기 때문에 차체가 밀리기 시작해도 바로 잡는 것은 거의 스스로 해냅니다. 어찌나 잘 잡아내는지 기가 막힐 지경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핸들과 차체의 거동간에 유격이 거의 없어서 코너에 들어서려고 마음을 먹으면 이미 차체는 코너를 향해 고개를 돌리기 시작합니다. 운전자가 자신도 모르는새 핸들을 약간 움직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번 코너에 들어서면 롤러코스터가 레일을 타고 돌 듯 빈틈없이 코너를 타고 돕니다. 믿어지지 않는 거동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이맨S의 엔진은 전통적인 수평대향6기통 박서 엔진으로 295마력을 냅니다. 

4000RPM에서 최대 토크가 나오는 고회전형 엔진입니다.

고마력 엔진은 스트로크를 줄여서 왕복 거리를 좁히는 방식으로 고 RPM에서 최대토크가 나오도록 셋팅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인피니티 G35같은 경우도 고 RPM형 엔진이라고 할 수 있겠는데, 악셀이 신경질 적이라거나 슬라롬을 할 때 예측하기 힘든 토크 변화에 곤란하다는 시승기를 여러번 봤습니다.

역시 고 RPM엔진의 특징으로 G35의 경우 엑셀을 밟으면 RPM이 4000 정도가 될 때까지 미션이 헛도는 느낌으로 RPM을 끌어올립니다.

그런데 포르쉐의 ZF 5단 미션은 절대 밀리지 않습니다. 토크가 낮은 저 RPM에서도 좀체 RPM을 놔주지 않고 꽉 붙들고 있는 느낌입니다.

다시 말해 엑셀을 세게 밟아도 즉시 반응이 나타나지 않고 킥다운으로 시프트가 내려간 후에야 RPM이 크게 올라갑니다.

처음 포르쉐를 모는 사람은 이를 가리켜 '한 템포 쉬었다 가속이 되는게 아닌가' 라는 느낌으로 표현합니다.

포르쉐를 제대로 운전하려면 가속할 때는 반드시 팁트로닉을 통해 기어를 한단 내려 최대토크를 맞추어 가속해야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러버콘을 놓고 슬라롬 중에는 브레이크를 사용하지 않고 엑셀만으로 차체를 제어하게 되는데,

이때 시프트가 일어나지 않고 원하는대로 움직일 수 있게 끔 해줍니다.

몇차례 왕복하는 동안 옆에서 촬영하던 후배가 멀미가 난다고 죽는 소리를 하는 동안 저는 인류가 이런 차를 만들 수 있다는 것에 감동하고 말았습니다.

7천만원에서 시작하는 가격. 더 이상 탄탄할 수 없는 주행성능.

누구나 감탄하고마는 디자인.

돈만 있다면 한번 사봐야 하는것 아닌가 생각이 들었습니다.

신고
2 0
분류없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르쉐의 차들은 왜 그리 이름이 어려울까

포르쉐 회사 이름부터 어렵다. 포르쉐의 스펠링은 Porche 가 아니고 Porsche 다.

타르가 Targa는 그래도 쉬운편.

박스터의 스펠링은 Boxter가 아니고 Boxster다.

케이맨은 Cayman 케이먼군도나 케이먼 악어와 스펠링이 같은데, 한국서만 굳이 케이맨이라고 쓴다.

SUV인 카이엔은 고추의 이름인데, 스펠링을 짐작하기조차 어렵다.

Cayenne 이다.

내일은 이 중 Cayman S를 시승한다.

멋진 영상 나와야 할텐데!
신고
0 0
분류없음
내일부터 2일간 포르쉐 카이맨을 시승한다.

Porsche는 911 Turbo, 911 Carrera4 , Carrera Cab. , Boxster S를 타봤지만,
Targa와 Cayman은 못 타봤다.

Boxster와 비슷한 느낌이겠지만, 매번 포르쉐를 시승하는 것은 무척 설레는 일이다.

이번달에 카이맨과  타르가를 시승하면 어느정도 타봤다는 소리는 할 수 있겠다.

가만, GT3와 CarreraGT도 타봐야 할텐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1 0
1
블로그 이미지

자동차 담당하는 김한용기자입니다. 언제나 제보 기다립니다. 메일주소: digitrio@gmail.com

발빠른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