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맨S'에 해당되는 글 4건

분류없음

포르쉐 카이맨을 시승한 영상입니다.

중간에 버벅대는 부분이 좀 있는데, 제가 아직 서툴러 죄송합니다.
신고
1 0
시승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는 포르쉐 카이맨 S를 시승했습니다.

포르쉐이니 당연히 그래야만 하지만, 역시나 환상적인 드라이빙 솜씨가 놀라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케이맨은 911카레라보다는 월등히 저렴하면서 박스터S보다는 약간 비싼차입니다.

일반적으로 쿠페 모델에 비해 컨버터블의 가격이 비싼 편이지만, 이 차의 경우는 쿠페가 더 비쌉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쿠페가 더욱 스포츠성이 강하다는 것이 이유. 뚜껑이 열리는 차를 비싸게 파는 것이 아니라 더 잘달리는 차를 비싸게 판다는 것이 포르쉐의 전략입니다.

1억 2천을 넘는 포르쉐 911 카레라라면 일찌감치 포기하겠지만, 수동 모델 기준으로 7천502만원의 245마력 카이맨이나 295마력의 9천702만원의 카이맨S라면 무리하면 살 수도 있지 않을까라는 미묘한 가격이 됩니다.

포르쉐는 카이맨을 가리켜 "실용적인 포르쉐"라고 말하는데요. 실제로 이 차는 앞 뒤에 트렁크가 마련 되어있고, 미드쉽인 엔진 위로 짐을 올릴 수 있어서 실내에서도 카메라나 노트북을 뒷선반(?)에 올려둘 수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실용적'이라는 표현은 포르쉐와 가장 걸맞지 않은 단어임에는 틀림없습니다.

차에 앉는 순간 시트에서 몸을 옴짝 달싹 할 수 없을 정도로 몸이 고정되고, 실내에 위치한 엔진으로부터 포르쉐 노트가 마구 밀려들어옵니다.

당연한걸까요? 911 터보보다 소리가 크게 들립니다. 특히 포르쉐 특유의 흡기다기관을 통한 사운드의 변화는 더욱 생생하게 들려서 RPM에 따라 저음부터 고음까지 변화가 더욱 생생하게 들립니다. 포르쉐 노트는 사실 911보다 박서 엔진에서 완성되었다는 느낌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뒷 서스펜션은 맥퍼슨 스트럿으로 멀티링크인 911에 비해 코너링 속도가 다소 떨어집니다.

타이어가 작은 것도 테일이 밀리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

그러나 밸런스가 매우 잘 맞기 때문에 차체가 밀리기 시작해도 바로 잡는 것은 거의 스스로 해냅니다. 어찌나 잘 잡아내는지 기가 막힐 지경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핸들과 차체의 거동간에 유격이 거의 없어서 코너에 들어서려고 마음을 먹으면 이미 차체는 코너를 향해 고개를 돌리기 시작합니다. 운전자가 자신도 모르는새 핸들을 약간 움직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번 코너에 들어서면 롤러코스터가 레일을 타고 돌 듯 빈틈없이 코너를 타고 돕니다. 믿어지지 않는 거동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이맨S의 엔진은 전통적인 수평대향6기통 박서 엔진으로 295마력을 냅니다. 

4000RPM에서 최대 토크가 나오는 고회전형 엔진입니다.

고마력 엔진은 스트로크를 줄여서 왕복 거리를 좁히는 방식으로 고 RPM에서 최대토크가 나오도록 셋팅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인피니티 G35같은 경우도 고 RPM형 엔진이라고 할 수 있겠는데, 악셀이 신경질 적이라거나 슬라롬을 할 때 예측하기 힘든 토크 변화에 곤란하다는 시승기를 여러번 봤습니다.

역시 고 RPM엔진의 특징으로 G35의 경우 엑셀을 밟으면 RPM이 4000 정도가 될 때까지 미션이 헛도는 느낌으로 RPM을 끌어올립니다.

그런데 포르쉐의 ZF 5단 미션은 절대 밀리지 않습니다. 토크가 낮은 저 RPM에서도 좀체 RPM을 놔주지 않고 꽉 붙들고 있는 느낌입니다.

다시 말해 엑셀을 세게 밟아도 즉시 반응이 나타나지 않고 킥다운으로 시프트가 내려간 후에야 RPM이 크게 올라갑니다.

처음 포르쉐를 모는 사람은 이를 가리켜 '한 템포 쉬었다 가속이 되는게 아닌가' 라는 느낌으로 표현합니다.

포르쉐를 제대로 운전하려면 가속할 때는 반드시 팁트로닉을 통해 기어를 한단 내려 최대토크를 맞추어 가속해야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러버콘을 놓고 슬라롬 중에는 브레이크를 사용하지 않고 엑셀만으로 차체를 제어하게 되는데,

이때 시프트가 일어나지 않고 원하는대로 움직일 수 있게 끔 해줍니다.

몇차례 왕복하는 동안 옆에서 촬영하던 후배가 멀미가 난다고 죽는 소리를 하는 동안 저는 인류가 이런 차를 만들 수 있다는 것에 감동하고 말았습니다.

7천만원에서 시작하는 가격. 더 이상 탄탄할 수 없는 주행성능.

누구나 감탄하고마는 디자인.

돈만 있다면 한번 사봐야 하는것 아닌가 생각이 들었습니다.

신고
2 0
분류없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르쉐의 차들은 왜 그리 이름이 어려울까

포르쉐 회사 이름부터 어렵다. 포르쉐의 스펠링은 Porche 가 아니고 Porsche 다.

타르가 Targa는 그래도 쉬운편.

박스터의 스펠링은 Boxter가 아니고 Boxster다.

케이맨은 Cayman 케이먼군도나 케이먼 악어와 스펠링이 같은데, 한국서만 굳이 케이맨이라고 쓴다.

SUV인 카이엔은 고추의 이름인데, 스펠링을 짐작하기조차 어렵다.

Cayenne 이다.

내일은 이 중 Cayman S를 시승한다.

멋진 영상 나와야 할텐데!
신고
0 0
분류없음
내일부터 2일간 포르쉐 카이맨을 시승한다.

Porsche는 911 Turbo, 911 Carrera4 , Carrera Cab. , Boxster S를 타봤지만,
Targa와 Cayman은 못 타봤다.

Boxster와 비슷한 느낌이겠지만, 매번 포르쉐를 시승하는 것은 무척 설레는 일이다.

이번달에 카이맨과  타르가를 시승하면 어느정도 타봤다는 소리는 할 수 있겠다.

가만, GT3와 CarreraGT도 타봐야 할텐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1 0
1
블로그 이미지

자동차 담당하는 김한용기자입니다. 언제나 제보 기다립니다. 메일주소: digitrio@gmail.com

발빠른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