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티'에 해당되는 글 2건

시승기/7000만~1억원

지난달 11일, 국립극장 앞에서 인피니티 EX35의 시승영상을 촬영하고 있는데, 한 여성이 다가와 먼저 말을 건냈다. 수많은 차를 시승했지만, 여성이 먼저 적극적으로 관심을 보이는 경우는 처음이었다.

"차 가 너무 예뻐요"

목소리의 주인공은 국립국악관현악단에서 아쟁을 연주한다는 정재은씨. 눈을 동그랗게 뜨고 구석구석 엿보는 표정이 영락없는 어린애 같았다.

그녀는 "여러가지 악기를 넣는 경우가 많아 트렁크가 큰 차를 선호한다"고 했다.

뒷 트렁크를 열고 작은 버튼을 누르자 뒷좌석 등받이가 앞으로 젖혀지며 냉장고도 실을 수 있을 정도로 넓은 공간이 생겼다. 다른 차들은 다시 원상태로 되돌리기 위해 손으로 등받이를 세워야 하지만, 이 차의 경우는 버튼만 누르면 다시 전동으로 일어났다. 그녀는 이 기능을 무척 좋아하는 눈치였다.

“이 차 모델명이 EX? FX의 하위모델인가요?”

사실 EX는 FX에 비해 크기는 작지만, 더 편안하고 다양한 기능들을 갖췄기 때문에 딱히 하위 모델이라고 할 수 없다. 인피니티의 차들은 어떤게 차급이 더 높은지 순서를 매기기 어렵고 모두가 독특한 성향을 갖춘 강력한차다.

그녀는 잠시 차를 몰아보더니 "여자가 몰기에 좋도록 편하게 만들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실내도 밝고 예쁘게 꾸며진데다 패달과 핸들도 가벼워 전혀 힘이 들지 않는다는 것이다. 또 소음도 적고 승차감까지 편안하다고 했다.

일반인들이 처음 타보는 차를 주차하는 것은 쉽지 않은데, 이 차의 경우는 차량을 위에서 내려다본 것과 같은 영상을 모니터에 비춰줘 누구나 주차를 쉽게 해낼 수 있었다.

국립극장에 그녀를 내려주고 돌아오는 길에는 일부러 굽은길을 택해 달렸다. 속도를 내다보니 약간의 괴리감이 느껴졌다. 소프트한 SUV를 탔다고 생각했는데 기울어짐도 적고 미끄러짐이 일어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알고보니 이 차는 단단하기로 유명한 인피니티 G35, G37 등이 채택한 FM플랫폼을 공유하는 차라고 한다. 거기에 4륜구동까지 더했으니 미끄러짐이 극도로 억제된 것이었다. 겉모양은 SUV에 가깝지만, 내용물은 스포츠카인 셈이다.

이 차는 G35세단에서 사용되는 신형 V6엔진을 장착해 302마력을 낸다. G35가 315마력인 것에 비하면 마력이 다소 낮지만, 최대 토크를 더 낮은 엔진 회전수(RPM)에서 나오도록 설계 했기 때문에 시내 주행에서도 편안하게 주행할 수 있었다.

이 차의 가격은 5470만원(부가세포함)으로 인피니티 G35 세단에 비해 460~720만원 가량 비싸고 BMW X3 3.0(6980만원)에 비하면 1500만원가량 싸다.




신고

'시승기 > 7000만~1억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르쉐 박스터를 타보니  (6) 2008.05.16
제네시스의 파란 불빛  (8) 2008.03.14
인피니티 EX35 시승기  (13) 2008.02.19
재미있는 '재규어'  (0) 2007.12.12
GM 대우 G2X 시승기  (0) 2007.08.23
오프로드 최강자는 '랜드로버 디스커버리3'  (0) 2007.08.17
분류없음

인피니티 론칭 행사 도중.

차가 나와야 하는 순간, 갑자기 인피니티 EX35를 도둑 맞았다는 것입니다.

그 황당한 순간을 동영상으로 촬영했습니다.




신고
2 0
1
블로그 이미지

자동차 담당하는 김한용기자입니다. 언제나 제보 기다립니다. 메일주소: digitrio@gmail.com

발빠른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