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미니 쿠퍼'에 해당되는 글 3건

분류없음

새로운 차들이 나왔죠.

최근 미니 쿠퍼 신형이 나왔고, 한편 볼보에서는 C30이라는 가장 작은 모델이 선보였습니다. 메르세데스-벤츠에서 My B가 나온것까지 생각해보면, 소형차 시장의 각축전이 예상됩니다.

그동안 고가전략에서 탈피해 하이앤드 젊은 국산차 유저들의 주머니를 노리겠다는 심산.

일단 각 브랜드의 엔트리카를 타고 나면 해당 브랜드를 재구매 하기 때문에, 소형차 성공의 중요성은 더 말할 나위가 없습니다.

소비자 입장에서도 이제 탈만한 소형차가 나온다는 점에서 기쁜일이겠습니다. (물론 저는 3천만원이라는 돈도 없습니다만)

그래서, 이번엔 C30과 미니를 비교 시승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브랜드
국내서 BMW가 가진 이미지는 독보적입니다. 더 나은 메르세데스와 나란히 놓아도 BMW를 더 비싼차로 생각합니다. 희한한 일입니다.

반면 볼보는 안전한 차, 아저씨들이 타는 차라는 얘기들을 많이 하는데, 이번의 C30은 그런 불명예를 탈피하기 위해 애쓴 모양입니다.

뒷모양의 날렵함이나 에어댐의 디자인은 20~30대 젊은이들을 겨냥 했습니다. 나이가 더 많은 사람이 타기엔 좀 남사스러운 디자인입니다.

이 독특한 세그먼트에 들어있는 차는 미니 쿠퍼 정도밖에 없습니다.

미니 쿠퍼는 매니아 층이 무척 두텁고 빠져든 깊이도 깊은 듯 보이지만, 젊은이들의 특성상 새로운 것에 쉽게 눈을 돌리기 때문에, C30도 인기를 끌 가능성이 있어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력성능
동력성능은 MINI 쿠퍼가 1.6리터 엔진으로 120마력, C30이 2.4리터 엔진으로 170마력입니다. 얼핏 생각하면 C30이 훨씬 잘 나갈것 같지만 실제로는 쉽게 판가름하기 어렵습니다.

무게가 미니는 1천180킬로그램, C30은 1천730킬로그램입니다. 미니는 1마력당 9.8kg을 밀고, C30은 10.1kg을 밀어야 하므로, 공차에서는 미니 쪽이 좀 더 잘나갈 것이라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60킬로그램 성인이 타더라도 미니가 10.3kg, C30이 10.5kg 을 밀게 되므로 역시 미니쪽이 우세합니다. 70kg 성인이 두명 타야 11 대 11로 같은 무게를 밀게 됩니다.

물론 무게가 차량이 부담해야 할 전부는 아닙니다. 트랜스미션의 동력 전달에 관련한 요소, 타이어의 두께, 하체의 무게 등 차체의 가속력에는 고려해야 할 사항이 한두가지가 아닙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시승차 두대를 놓고 비교했을 때, 미니쿠퍼가 더 빠릅니다.

차에 탄 사람이 65kg 성인 2명이었고, 10kg정도의 촬영 장비가 있었습니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니쿠퍼가 더 빠릅니다.

아마도 이유는 미니쿠퍼쪽이 6단 트랜스미션을 스포츠모드로 셋팅하도록 한 반면, C30은 5단 트랜스미션에 정숙한 주행을 위주로 셋팅 되었기 때문일 것입니다.

또 타이어는 미니쿠퍼가 폭 195를 사용하고, C30은 폭 205를 사용해 미니쿠퍼 쪽 타이어가 더 얇아 가속에 유리한 점도 작용할 것입니다.

미니쿠퍼는 앵앵 거리는 특유의 엔진 소리를 감수해야 합니다. 미니의 주행감각은 기본적으로 시끄럽고 딱딱하죠. 이 부분은 이 차를 선택하는 가장 큰 이유이기 때문에 나쁘다고 말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닙니다.

반면 C30에 들어 앉으면 어지간한 중형보다 더 점잖은 느낌입니다. 경쾌하게 가속하지만, 5기통 엔진은 다른 4기통 엔진에 비해 소음이 별로 느껴지지 않고, 다른 볼보 차를 타는 것과 큰 차이 없다는 느낌이 듭니다.


실내 공간
이렇게 작은 차들은 실내공간이 넉넉한지가 중요합니다. 불편한 경우도 있으니까요.

미니 쿠퍼 이전의 오리지날 미니는 답답하다는 평을 들었습니다. BMW 이름으로 다시 태어난 미니는 좀 커졌죠. 이번의 미니는 더 커졌습니다.

두차 모두 앞좌석은 그다지 불편함이 느껴지지 않았습니다만, 뒷좌석은 좀 달랐습니다.

C30의 경우 뒷좌석에 들어가는 과정이 불편하다는 점을 제외하면 뒷좌석에 앉아도 머리위 공간도 넉넉하고, 무릎 앞 공간도 충분했습니다. 뒷좌석까지 버킷시트로 되어있어서 몸을 잘 잡아 주는 것도 인상적입니다.

미니의 경우 뒷좌석을 위한 썬루프가 별도로 제공되는데다 틸트 기능까지 있어서 뒷좌석에 앉아서도 상쾌한 바람을 쐴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었습니다.

그러나 뒷좌석 머리공간이나 무릎공간은 훨씬 좁았습니다.

말하자면 개방감은 미니쪽이, 실제 공간은 C30쪽이 우세했습니다.


총평
나이가 있거나 점잖은 스포티함을 즐긴다면 C30을, 발랄하고 깜찍하면 모든것이 용서되는 사람이라면 신형 미니쿠퍼를 선택하면 되겠습니다.

신고
2 0
분류없음
존쿠퍼웍스(JCW)에서 튜닝한 미니가 있습니다.

원래의 미니쿠퍼는 존쿠퍼웍스라는 미니 튜너의 이름을 붙인것인데요.

그는 170마력 파워풀한 미니쿠퍼S를 215마력으로 튜닝해 총알같이 달리는 차로 만들었습니다.

직접 시승해봤습니다.

 
신고
3 0
자동차 흥미꺼리

BMW 그룹 코리아는 새로운 디자인과 신형엔진을 장착한 뉴 MINI 쿠퍼를 국내 첫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2001년 파리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인 MINI의 새로운 모델, 뉴 MINI 쿠퍼가 향상된 내외관 디자인과 성능으로 새롭게 선보인다.

새로운 엔진과 업그레이드된 성능

뉴 MINI 쿠퍼는 BMW 그룹의 '밸브트로닉' 기술이 적용된 1.6리터 4기통의 신형 엔진을 장착, 13.7km/l에 달하는 뛰어난 연비와 최대출력 120마력, 최대토크 160Nm의 힘을 발휘한다. 뉴 MINI 쿠퍼는 0-100km/h를 10.4초에 도달하며, 최고속도는 197km/h이다.

아울러 뉴 MINI 쿠퍼에 적용된 새로운 방식의 전자식 파워 스티어링은 스피드에 따라 스티어링의 무게를 달리하는 방식으로 안정감을 더하며, 쉽고 민첩한 주행을 가능케 한다.

새로워진 실내외 디자인

뉴 MINI 쿠퍼는 기존의 MINI의 디자인 컨셉을 고수하며, 라디에이터 그릴을 하나로 통합하고 헤드라이트를 보다 크고 둥글게 디자인해 남성적이고 다이나믹한 특성을 돋보이게 했다.

또한 후면은 기존에 비해 18mm가량 높게 디자인 되었고, 전장은 60mm 길어졌으며, 중앙 콘솔 크기는 작아져 앞좌석에 보다 넓은 공간을 제공한다.

인테리어 디자인은 고급스런 이미지를 위해 기기와 표면이 새롭게 디자인 됐다. 가장 큰 차이는 대시보드 한 가운데 속도계가 위치한 중앙 계기판, MINI 엠블럼 모형의 에어컨 스위치 및 새롭게 적용된 엔진 스타트 버튼 등.

차체 색상은 6가지 메탈릭 색상을 포함하여, 멜로우 옐로우(Mellow Yellow), 옥시전 블루(Oxygen Blue) 등이 추가된 총 10가지의 컬러플한 색상을 제공한다.

안전 장치

뉴 MINI쿠퍼는 ABS를 비롯, EBD(Electronic Brake Force Distribution: 전자제어 제동력 배분시스템), CBC(Cornering Brake Control: 코너링 브레이크 컨트롤) 등의 안전장치를 기본 제공한다. MINI 쿠퍼의 가격은 3,440만원(VAT포함)이다.

신고
0 0
1
블로그 이미지

자동차 담당하는 김한용기자입니다. 언제나 제보 기다립니다. 메일주소: digitrio@gmail.com

발빠른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