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없음

언제나처럼 이번에도 1시간. 우리나라 단체 시승 시간은 워낙 짧아 겉핥기로 끝나기 일쑤다. 외신 기자들에게 스팅어는 뉘르부르크링에서, G70 인제 서킷에서 한계까지 평가를 받았는데 우리는 한계는 커녕 공도만 쭈욱 오가는 정도로 시승이 끝난다. 그래선지 어떤 기자는 공도에서 최고속도를 겨냥해 운전하는 경우도 있고, 맘이 급했는지 뒷범퍼가 찌그러지는 사고를 팀도 있었다. 이번에는 시승코스와 영상 촬영 건으로 좀처럼 주행 감각을 느낄 없었으니 나중에 시간을 내서 제대로 시승기를 올릴 계획이다. 


G70 가격은 가장 저렴한 모델이 3750만원-5180만원까지인데 오늘 시승차는 제네시스 G70 AWD 풀옵션 모델로 4륜구동과 선루프 옵션까지 모두 더해 5670만원에 달하는 차다.


# 민첩한 주행 성능, ‘킬러 컨텐츠 부족


차의 오르간 가속페달은 묵직한 느낌이다. 스포츠 모드를 켜고도 나가는 느낌이 부드럽고 점진적이다. 이전 현대차처럼 촐싹대며 튀어나가는 느낌을 내지 않고 힘을 가둬둔 세련된 거동으로 전진하는게 유럽 스타일 만들기에 익숙해진 같다. 브레이크 페달도 초기엔 아주 부드럽게 적용되다가 밟는 양에 따라 솔직하게 작동하기 때문에 다루기 쉽다. 전체적으로 울컥대지 않고 안정적으로 몰게 만들어진 차다. 


그런데 가속페달을 끝까지 밟아도 그리 시끄럽지도 않고 날카로운 느낌도 아니다. 사운드 제너레이터도 그리 도드라지지 않고 엔진음의 듣기 싫은 소리를 제거하고, 그저 거드는 쪽으로 세팅 됐다. 기아 스팅어의 가속 느낌에 비하면 매우 젠틀하다고 표현할 있다. 그야말로 전형적인 세단이다. 


스팅어나 경쟁 차종에 비해 조금 가볍고 민첩한 움직임이 가장 매력이다. 속도감도 적게 느껴지는 편이어서 속도계를 볼때마다 조금 놀라기도 한다. 외부 소리는 스팅어보다 들어오는 편인데, 방음이 줄고 측면 유리가 이중접합이 아닌 것도 원인이겠다.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세팅을 가운데, 차의 소구점이 무엇인가 고민할 필요가 있다. 


먼저패밀리 세단이라거나뒷좌석용 하기는 어렵다. 뒷좌석에 앉아보니 무릎 공간은 그렇다 치고 발이 들어갈 공간이 턱없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자로 재보니 발이 놓일 공간은 260cm 정도다. 발은 앞좌석 시트 아래에 넣으면 맞을 같은데, 차와 기아 스팅어만을 위해 특수 개발한 저상 전동 시트로 인해 발이 안들어간다.


시트 방석부위의 엉덩이 부위(H-Point) 낮춰지도록 기울어 있어 다리를 세워 앉기도 쉽지 않다. 스팅어와 불과 70mm 차이라지만 차는 트렁크를 길게 뻗은 세단으로 다자인 하면서 캐빈룸을 줄여야 했고, 시트를 당기면서 훨씬 좁은 공간만을 남겼다. 뒤에 누굴 태우든 좁다 말을 들을 각오는 해야 한다. 공간 뽑는다던 현대차가 만든 실내라고는 믿어지지 않는다. 


전형적인 스포츠세단도 아니다. 세팅에서 스포티한 면을 강조하기 위해 손해본 부분, 이를테면 더블 위시본 서스펜션을 탓에 엔진룸 공간이 줄어든다거나, 단단한 서스펜션을 써서 승차감이 불편해진다거나 하는 부분이 거의 없다.’전자식 가변 댐퍼 시스템 가장 단단하게 경우도 코너에선 부드럽게 느껴진다. 이보다 딱딱하면 레이스에서는 손해가 될테지만, 일반인들 입장에선 롤링이 적어야 다루기 훨씬 쉽다. 


, 물론 빠르기는 엄청나게 빠르다. 터널 뒤에서부터 비행기가 이륙하는 듯한 굉음을 안고 달려와 쏜살같이 사라져버린 기자도 있었는데, 나중에 물으니 시속 250km 넘겼다고 했다. 


매우 빠르고도 안정적인 차다. 레이서가 타면 서킷 기록도 상당히 나오는 세단이라고 한다. 하지만 일반 운전자 입장에선 이거다 싶은 매력을 찾기 어렵다. 운전의 재미와 개성을 내놓아야 소비자들에게 설득 있겠다. 


차가 무엇인가를 놓고 고민하는 가운데 목적지에 도착했다. 엔진은 3.3리터 터보와 2.0리터 터보가 있지만 3.3리터 터보가 엔진 내구성을 포함, 차급의 차로서 추천할만 하다.



# “목표를 포착했다!… 어디갔지?”


차를 처음 개발 당시 BMW 3시리즈는 뒷좌석이 좁은 편인데도 세상 많은 이들이 만족하는 독특한 차였다. 소형차의 교과서라 불릴 정도로 평판이 좋았기 때문에 많은 회사들의 벤치마킹 대상이 됐다. 현대차 또한 차를 벤치마킹했다고 공공연히 말한다. 비슷한 목표를 갖고 만들어진 차가 캐딜락 ATS 렉서스 IS. 다이내믹을 강조한 럭셔리 준중형 세단의 대표격이다. 


제네시스 G70 가장 비슷한 느낌의 차는 BMW 3시리즈라기 보다는 도심형으로 매끈하게 가다듬어진 렉서스의 준중형차 IS. 외관 디자인에서나 크기에서는 물론 운전하는 느낌도 비슷하다. 


현대차는 렉서스를 대중브랜드가 론칭한 고급 브랜드의 성공사례로 보고 똑같은 차량 라인업으로 1:1 대응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말하자면 G70 IS, G80 GS 맞붙인다는 생각이다. 지금으로서는 정작 베스트셀링카인 전륜구동 세단 ES SUV RX, NX 해당하는 차가 없기 때문에 현대차는 이를 내놓기 위해 서둘러야 하는 상황이다. 


[사진] G70 / 렉서스 IS / BMW 3시리즈 측면뷰 정면뷰 비교


일단 포착한 목표, 말하자면 ‘3시리즈 또한 조금씩 성격이 움직여서 지금의 3시리즈는 전보다 크고 가벼워졌다. 뒷좌석 공간이 늘어난 것도 특징이다. 현대차는 제네시스 G70 만들면서 이런 변화까지 예측 했어야 하지 않을까. 렉서스 IS 또한 앞으로 2-3 후면 모델 체인지를 하게 될텐데, 그때는 어떻게 대응할 생각인지 궁금해진다. 

저작자 표시
신고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