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흥미꺼리/오늘의 사진

고프로 3+에는 다양한 옵션들이 있는데요. 자동차를 찍다보면 여러가지가 필요해지기도 합니다.


물론 없이도 찍는데 별 지장이 없기는 합니다만, 있으면 더 좋은 것들이죠.


여러가지를 샀는데, 그 중엔 필요없는 물건도 몇가지 있기는 했습니다. 여러분들도 혹시 구입하시는데 도움이 되거나, 혹은 돈낭비를 하지 않으실 수 있도록 일단 몇가지 적어봅니다.


고프로 히어로 3+를 하나 구입했습니다. 


여러 업체에서 판매를 하고 있는데, 해외 GOPRO.com 에서 구입하시는게 가장 쌉니다.


국내 가격은 50만원대고, 해외에서는 $399에 배송료가 별도라서 40만원 중반 정도 됩니다. 10만원 정도의 차이기 때문에 어느쪽을 선택할지 고민됩니다.


아마 AS가 문제일텐데요.


나중에 혹시 떨어지거나 물이 새서 고장나는 경우 1:1 교환 식으로 바꿔준다고 들었습니다만, 국내 업체들도 해주는지, 해외 반품은 어떻게 하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혹시 아시는 분은 정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아시다시피 고프로에는 WI-FI REMOTE라는 리모컨이 제공됩니다. 액정이 없는 것이어서 소니의 AS-100V에 비하면 좀 아쉽지요. 


거의 안쓰게 되는데, 없느니만 못한 기능이라고 하겠습니다. 스마트폰과 연결하는 기능이 훨씬 유용합니다.


이런 저런 옵션들을 더 샀는데 펼쳐보면 이렇게 됩니다.



이렇게.


복잡하니 하나씩 살펴보자면.



1. 배터리와 듀얼 배터리 차저 - 멋지긴 하지만 필요없어



배터리를 빼서 여기 충전하면 한번에 두개의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겁니다. 여러개 고프로가 있을때, 중간에 갈아끼워가며 충전하는 대신에 신경쓰지 않아도 두개 배터리가 모두 충전된다는겁니다.


잘 보면 앞뒤 양면으로 꽂을 수 있어서 패키지가 매우 작습니다.



호오 대단히 잘 만들어졌습니다. 만듦새가 너무 좋아요. USB 포트 하나가 나와 있을 뿐입니다.



여기 배터리(35000원짜리)를 끼우도록 돼 있습니다. 


그러나 같은 시간에 두개가 충전되는게 아니라(!) 두배로 오래걸린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됩니다. 


배터리를 교체해가면서 쓸때 유용하겠지만, 고프로는 패키지 특성상 배터리를 교체하는게 불편하기 때문에 충전된 배터리를 갈아끼우는게 좀 불편합니다. 특히 겨울철이나 수영장, 아웃도어 중에는 더 힘들겠죠. 


그런 의미에서 비추천입니다.


2. 더 프레임(The Frame) - 소리를 담아야 한다면 강추



고프로의 사운드가 그리 잘 들어오지는 않지만, 방수 케이스까지 장착하면 거의 귀를 막고 있는 것 같은 수준의 소리만 녹음됩니다. 차에서 뭔가 리뷰가 불가능하죠.


그렇다고 케이스 없이 고프로만 장착하고 싶더라도 방법이 없습니다. 고프로는 본체에 어떤 마운트도 제공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소니는 본체에 작은 마운트가 있어서 케이스 없이 장착이 가능하긴 합니다만. 그래도 고프로가 화질이 앞서니 이렇게라도 써야겠지요.


이전 고프로 히어로3 시절 프레임은 앞쪽에 렌즈캡을 제공했습니다. 프레임만 있다면 렌즈가 노출될 가능성이 있어서지요.


이 렌즈캡을 뺐다꼈다하는것도 어려웠지만 자꾸만 잃어버리는것도 큰 문제였습니다.



그런데 이제는 이렇게 ND필터 형태의 렌즈캡을 제공해서 이런 문제를 해소했습니다. 물론 이 부분도 더러워지기 때문에 별도 파우치 같은데 넣어야 합니다.


다시 말해. 이전에는 이랬던 고프로 렌즈캡이.


이렇게 바뀌었다는 겁니다.


프레임 자체도 이전에 비해 비약적으로 성능이 좋아졌습니다. 빼고 끼우는게 가장 중요한데, 이전에는 마운트를 모두 풀어서 빼야 했던 반면, 이제 도시락통 뚜껑 닫듯이 딸깍 하고 채울 수 있게 됐습니다.



딸깍 하면 이렇게 됩니다. 

윗부분에는 톡 튀어나온 날개 같은게 있는데, 이게 정면으로 달릴때는 공기 흐름을 마이크에 직접 닿지 않도록 하는 부분입니다. 정말 효과가 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마이크가 있는 부분에는 소리가 통과할 수 있도록 망사 같은 형태의 재질로 돼 있습니다.


구입한건 몇가지 더 있지만 모두 스킵하고,



3. 배터리 백팩(Battery BacpacTM) - 강추


고프로에서 가장 아쉬운 부분은 아마 배터리 수명일겁니다.


계속 껐다 켰다를 반복해야 하는건 어쩌면 익숙하실지도 모르겠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족한 배터리.


만약 배터리를 추가로 구입한다면 두배로 늘어나겠지만, 장갑을 벗고, 고프로 케이스를 열고, 조그마한 배터리를 빼서 갈아 끼우고 다시 닫고. 불편함도 문제지만 고프로에 물이 들어가거나 흙이 튀기는걸 각오하고 갈아끼워야 하니까 심각한 어려움이 있는겁니다.


그 배터리 용량을 획기적으로 늘릴 방법도 있긴 합니다.


가격이 비싸서 문제지만요. 무려 8만5000원.


고프로를 충전할때 함께 충전이 되고, 사용할때 알아서 같이 사용이 됩니다.


따로 충전할 수도 있습니다만 굳이 그렇게 할 이유가 있을까 싶네요.


The Frame은 이 배터리 백팩이나 LCD 백팩을 장착하는 것도 고려해서 만들어졌더군요.



요런식으로. 혹시 사용중에 배터리 백팩만 쏙 빠져나가버리면 어쩌나 해서 만들어진 기능인 것 같습니다.


한가지 문제점이 있다면 초기 버전에서는 저절로 켜지는 문제가 있었다는겁니다. 


펌웨어를 업그레이드 하니까 저절로 켜지는 일은 없는데. 아직 좀 더 사용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안심이 되긴 합니다만, 배터리를 갈아끼우는 것에 비해서는 완전한 안심은 아닌것이.


혹시 가방안에서 켜지면 어쩌나 하는 불안감이 생깁니다. 당분간은 배터리 백팩을 분리해놓는걸로.


4. 플랙스 클램프 - 꼭 필요한 사람은 있을 듯 


플랙스클램프는 아주 잘 만들어진 물건입니다.


흔히 안에 철제 부품이 들어가서 겉을 감싸는 형태로 만드는 일이 많을테지만,

이 제품은 온통 플라스틱 관절로 만들어져 속이 완전히 비어있습니다.


물에 넣어도 전혀 문제가 생기지 않고, 녹이 슬 걱정도 없습니다. 구리스를 이용하는게 아니어서 관리할 필요도 없구요. 오로지 플라스틱의 장력만으로 고정됩니다. 



클램프는 이런식으로 고정하게 돼 있는데, 자동차에서도 간혹 사용할때가 있습니다.


이런식으로 마운트 하면 운전석에 앉은 리뷰어를 정확하게 찍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얼굴이 정면으로 나오는 것보다는 차를 더 잘 보여주는게 중요할테니까 이 앵글이 베스트일 것 같네요.


측면창에 붙이면 A필러가 너무 부각되는 문제가 있어서 이런 앵글을 자주 사용하지 못했었지요. 



여튼 장비는 준비됐으니 앞으로 더 나은 영상을 만들어 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