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체들의 이야기

영국의 명물인 2층 런던버스가 올림픽을 앞두고 팔굽혀펴기를 하는 모습을 연출하고 있다.


체첸의 설치예술가 데이비드 커니(David Cerny)는 1957년 런던버스를 바탕으로 이같은 미술품을 설치하게 됐다고 밝혔다. 6톤 무게의 이 거대한 구조물은 런던 부스트(London Boosted)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되며 2개의 유압식 팔과 전기모터를 통해 올림픽 기간 중 팔굽혀펴기를 하게 된다.



   
▲ 팔굽혀펴기하는 런던 버스

작품을 만든 커니는 "팔굽혀 펴기 운동은 모든 스포츠맨이 하는 동시에 군인이나 수감자들에게 얼차려를 위해 사용되기도 한다"면서 "팔굽혀 펴기는 지위고하를 가리지 않는 범세계적인 육체행동이라는 아이러니가 있어 이를 표현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 세계에서 가장 큰 스포츠맨이 올림픽 기간 3주동안 계속 팔굽혀펴기를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예술품은 체첸 올림픽 하우스 앞에 설치되며 27일(현지시간) 공식적인 팔굽혀펴기를 시작할 예정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