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장/스위스 제네바
제가 몇주전에 제네바에 갔을때 이 얘기를 들었는데, 한번 적어야겠다 하고선 안올렸네요. ㅠㅠ

그래서 이제야 올립니다.

기아차는 이달초 2011 제네바 모터쇼에서 프라이드 후속(현지명 리오)과 모닝(현지명 피칸토)를 최초로 공개하는 동시에 1.0리터 카파 엔진의 터보 엔진을 생산한다고 밝혔습니다.

기아차에 따르면 카파 1.0리터급 3기통 엔진은 동급에서 가장 뛰어난 성능과 연비를 구현한 엔진으로 110마력을 냅니다.


998cc의 배기량의 이 엔진은 기아차의 엔지니어들이 세심히 가다듬어 최대토크 137 Nm를 1,500 rpm 에서부터 4,500까지 균일하게 내기 때문에 일상적인 주행에 최적화 됐다고 합니다. 기아차 측은 또 이 엔진이 전 속도 영역에서 부드러움과 즉각적인 응답성이 보장되도록 설계됐다고 합니다.

이 엔진은 또 자연흡기 1.0리터 카파엔진을 더욱 개선시켜 연비도 우수한데다 더 가볍고 단순하면서 생산 비용도 줄기 때문에 기존 1.0리터 모닝 엔진을 완전히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습니다.


제네바 모터쇼에서 기아차 엔지니어는 "향상된 부분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이 엔진에는 각종 밸브 등에 카본코팅(DLC)이 돼 있어서 운동성을 향상시키고 연비도 8.8%가량 향상됐다"고 말했습니다.

또,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진 블럭과 금속 라이더 등으로 15kg을 줄였고, 실린더헤드와 에어필터를 통합하고 배기매니폴드 안에 터보 하우징을 장착하는 등의 노력으로 각기 500g의 무게를 줄였다"고 하구요. "엔진 서포트 브라켓과 타이밍 체인커버를 합치면서 1kg이 줄었다"고 상세히 밝혔습니다.

기아차는 이 신형 엔진을 내년 6월에 실차에 장착할 계획이라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실차라고 하면, 모닝과 프라이드 후속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아 110마력 모닝이라니!!

261마력 터보 스포티지가 나오지를 않나, 요즘은 기아차가 마음에 드는 짓을 가끔 한단 말이죠.


저작자 표시
신고
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