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신기술
기아차가 승용차의 패러다임을 바꿀 독특한 경차를 출시할 예정이어서 국내 자동차 시장에 파란을 일으킬 전망이다.

31일 기아차 한 관계자는 신형 경차 'TAM(프로젝트명)'이 일본 '다이하츠 탄토'의 장점을 거의 모두 수용해 만들어졌다고 밝혔다.

다이하츠 탄토


관계자에 따르면 기아차 TAM는 인도 측 B필러(기둥)을 없애고 뒷문은 전동 슬라이딩 도어로 만들어 승객이 드나들기 편하게 만든 것이 특징이다. 반면, 차도측 문은 일반 승용차와 같은 문이다. 이로서 현대차 벨로스터에 이어 국내 자동차 업계 두번째의 좌우 비대칭차가 될 전망이다.

'레퍼런스 차'인 다이하츠 탄토는 차고가 무려 1750mm로 어지간한 SUV보다 높아, 신장이 135cm 이하의 어린이는 똑바로 선채로 타고 내릴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문도 넓어 우산을 접지 않은채로 드나들 수 있어 편의성은 물론 안전에도 큰 도움이 된다.

TAM(프로젝트명)의 스파이샷 슬라이딩 도어가


이 차는 경차임에도 불구하고 박스카 형태로 실내 공간이 극대화 되어 있어 많은 짐을 싣는 경우에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다이하츠 탄토


기아차는 TAM의 전기차 모델도 내놓고, 우체국과 근거리 배달용으로도 투입하겠다는 전략을 세워두고 있다.

다이하츠 탄토


당초 기아차는 이 차를 8월에 내놓겠다는 계획이었지만, 모닝 등 경차 인기에 힘입어 판매 시기를 앞당기기 위해 노력중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