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분석
여러분들 도요타 차량을 타고 계시다면 반드시 리콜 점검을 받으셔야 합니다. 지금 즉시 가시는게 좋겠습니다.

아래는 제가 쓴 기사이니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
도요타 캠리의 급발진 문제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미국에서 급발진에 따른 사망사고가 또 발생했기 때문이다.

17일 미국 도요타에 따르면, 지난 5일 유타주의 고속도로에서 66살의 폴 베넬펜(Paul Vanalfen)이 몰던 2008년식 도요타 캠리 승용차가 정지 신호에도 불구하고 도로 가장자리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운전자와 그의 아들 찰린 로이드(38)가 현장에서 즉사하고 그의 며느리는 크게 다쳤다.

사진/미국 유타주 고속도로 순찰대


사고보고서에는 운전자가 도요타 캠리 차량을 세우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차가 지속적으로 가속돼 이 같은 사고가 나타난 것으로 적혀있다. 스키드마크(노면에 타이어 자국)를 보면 그가 페달을 잘못 밟은게 아니라는 점을 알 수 있다는 것이 그 이유다.  수사관들은 차량의 기능 이상이 이 사고의 원인이 될 수 있었다고 의견을 모으고 있다.

이 사고를 일으킨 2008년식 도요타 캠리는 총 3건의 리콜을 받은 상태지만, 이 차에 모든 리콜 정비가 시행됐는지 여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도요타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사고로 사람들이 숨진것에 대해 슬픔을 느낀다"면서 또한 "급가속이 일어났을 가능성에 대해서 면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또 자세한 조사를 통해 결과가 나올 때까지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국내서도 도요타 차량 대부분이 리콜 및 무상수리를 진행중이지만 수리를 받지 않은 상당수 차량이 그대로 거리를 돌아다니고 있다. 리콜과 무상수리의 근원적인 이유는 ‘브레이크 오버라이드 시스템(BOS)’이 장착되지 않은 차량에서 브레이크와 가속페달이 동시에 밟힌 것으로 인식되면 차가 정지하지 않고 더 가속되는 문제가 있어서다. 
---

여러분들 중에도 도요타를 타시는 분이 있으실 겁니다. 제 주변 지인도 렉서스 ES350을 타는데 올해만 3차례 리콜을 받아서 3번째 리콜은 너무 귀찮아서 들어가지 않고 버티고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3번째 리콜이 가장 중요한 BOS리콜입니다. 이전의 리콜은 패달과 매트 등의 비교적 사소한 문제였지요. BOS가 장착되지 않은 차는 브레이크를 밟아도 설 수 없다는 점을 꼭 명심하시고, 반드시 리콜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BOS 가 장착되지 않은 차는 어떻게 되는지는 제가 이전에 쓴 글과 동영상을 참고 하시면 됩니다.

이전에 올린 글(동영상) 보기: 도요타의 급발진 시험해보니…국산차도 비슷한 문제가

저작자 표시
신고
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