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분석/기아 K5
KTX타고 부산 모터쇼 내려가는 길입니다. 일이 몇개인지.... 아주 피곤해서 죽어버릴지도 몰라요.

다 이놈 때문입니다. K5.

K5 흑진주색. 실제로 보면 결코 검정색이 아닙니다.


이번 부산 모터쇼에선 K5와 아반떼 후속이 가장 기대됩니다.

쌍용 C200도 나온다고 하는데, 이미 콘셉트 모델이 공개된데다 디자인의 차별성이 부족해 별다른 이슈 만들기에는 성공하지 못한 것 같습니다.

K5는 쏘나타와 비슷한 차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사실 상당한 차이가 있습니다. 특히 길이에서는 2.5cm가량 길고, 높이는 1cm 가량 낮다는 점도 외관의 느낌을 상당히 달라보이게 합니다. 하지만 더 큰 차이는 뒷좌석 공간에 있습니다.

아래 두 사진을 보고 뒷좌석 공간을 (상상으로) 비교해보세요.


혹시 차이를 아시겠습니까?

제가 느끼기에는 이렇습니다. 쏘나타는 천장이 급하게 내려와 트렁크 윗부분을 조금이나마 평평하게 만들었는데, K5는 천장을 완만하게 끌고가 트렁크 리드 끝까지 곡선이 이어지게 했습니다.

다시 말해 천장의 하강곡선이 완만해 뒷좌석 머리공간이 더 넓을 것이라는 예상입니다. 특히 쏘나타는 뒷좌석 머리공간이 부족해 시트를 보다 세우고 의자를 앞으로 당길 수 밖에 없었는데요. K5는 다른차(도요타 캠리 등) 수준의 뒷좌석 기울어짐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

해치백 스타일의 차량이 뒷좌석을 더 넓게 사용할 수 있을거라고는 이전에는 생각하지 못했는데요. 최근들어 이같은 아이디어들이 실용화 되고 있습니다.

최근 BMW가 바로 이같은 움직임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바로 다음달 론칭 예정인 5시리즈 GT가 바로 해치백을 통해 뒷좌석 공간을 넓힌 케이스입니다.


모쪼록 K5가(BMW만큼은 아니겠지만) 우리나라 자동차 역사에 한 획을 그을 수 있는 차가 되면 좋겠습니다.


PS: 그런데 KTX 안에서는 의외로 무선 인터넷이 그런대로 잘 되는군요.


저작자 표시
신고
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