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장/영국 런던
외국 나가면 삼천리 금수강산이니, 사계절이 뚜렷해 아름다운 나라니 다 거짓말처럼 느껴져요.

이번에 방문했던 스모그의 나라 '영국'도 이젠 얼마나 깨끗하고 맑던지, 세차라는걸 일년에 한번쯤 한다고 하는군요. '자동 세차기' 이딴건 아예 없구요.

우리는 차가 비맞으면 바로 세차장으로 달려가지만 런던은 비맞으면 차가 오히려 깨끗해지더라구요. 당연히 우산을 쓰는 사람도 거의 없었어요.

제가 묵은 곳은 교통번화가인 워터루(ABBA노래도 있죠)역 근처인데, 경찰차가 좀 많이 다니는게 성가셔서 그렇지 참 평화로운 동네였어요.

그런데 길을 걷다보니 노란 표지판을 자주보게 되더군요.
이런 표지판이었습니다.

"주의: 그들이 당신의 POD를 노리고 있습니다" 라는 내용인데요. POD가 '콩깍지'일리는 없으니 아이팟(iPOD)을 지칭하는게 맞을겁니다.

게다가 저 아이폰 낀 사람의 일러스트는 애플 광고 한장면을 인용한 것 같기도 하구요. 지갑도 아니고 POD를 주의하라니 참 황당하지요? 이제는 그만큼 '소지품'의 대명사가 돼 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영국 사진을 좀 더 올려보면요.

가끔 사건 현장을 그대로 보존하는것을 볼 수 있습니다. 피가 낭자하고 구급킷트가 널부러져 있는것을 보아 밤새 누군가 흉기에 찔렸나봐요. 아 무섭네요.

국민성이 여기서도 드러나 보이는것 같아요.

한국은 이런게 있으면 사진찍고 증거 모아서 바로 처리한 후 치워버리겠죠. 1시간이나 걸릴까요.
독일은 이런게 있으면 커튼을 칠겁니다. 자동차 사고가 나도 주변에 커튼을 쳐서 사람들이 못보게 가린 후 처리하게 돼 있거든요.


여긴 식료품점인데요. 한 남자가 식료품을 고르고 있습니다.

식료품은 다양하지요, 큰감자, 작은감자, 중간감자, 동그란감자, 짙은 감자, 길다란 감자, 봉지에 싼 감자 등... 가만 보면 죄다 감자와 그의 일당들이었습니다. 영국의 음식은 좀 황당할 때가 많습니다. 마땅히 뭐를 주식으로 삼는지 알 수 없는 그들은 생선과 감자를 대충 튀겨낸 피시앤칩스나 그와 비슷한 음식으로 식사를 떼우는 때가 많아 보였습니다.

별로 바쁘지도 않으면서 식당 대신 버스안에서 커다란 샌드위치를 들고 먹는 사람들도 많았으니까요.

역시 영국에는 버스도, 우체통도 빨간색이 제격입니다. 얼마전 다녀온 스위스는 노란색이더만요.


정말 황당한 영국 노동자들. 이번주 일요일은 라인 몇개를 쉬겠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고, 지하철 입구를 막아뒀습니다. 지하철역까지 찾았던 많은 영국인들이 발길을 돌렸습니다. 우리로 치면 3호선과 9호선이 "이번주는 쉴래"라며 쉬는 정도였습니다.

대신 2층버스가 런던시내를 참 잘 돌아다닙니다. 시스템만 이해하면 정말 편리하고 쉬운 운송수단입니다.

1층은 장애인을 위해 비워둬야 하고 다리 튼튼한 사람은 모두 2층으로 올라가야 합니다. 어찌나 운전을 험하게 하는지,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에서 굴러떨어지는 사람이 빈번합니다.

모두 1층에 앉도록 하고 버스가 자주 오도록 해서 2층버스를 없애자는 목소리도 있었지만, 런던에서 2층버스를 없애는건 말도 안된다는 시민들의 반대가 거셌다고 합니다.

어쨌거나 이 버스들은 대부분 메르세데스-벤츠나 네오플렌 등이 주류를 이뤘습니다.

미니의 고향 영국 답게 미니가 자주 보였습니다. 사실 런던 시내는 이와 같은 소형차가 엄청 인기입니다. 한국차들도 많이 팔렸다고는 하지만 외곽으로 나가야 눈에 많이 띕니다.

곳곳에 뮤지컬 티켓을 파는 상점이 들어서 있습니다. 저지보이스, 스톰프, 위키드, 스릴러, 워호스, 위윌록유,맘마미아 등의 포스터가 보이는군요. 몇개의 포스터를 찾으셨나요. 숨은그림 찾기 같은 느낌이네요.


레미제라블이 인기가 많다고 합니다. 관광도시 답게 런던 시내를 관광하는 버스가 열심히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장사가 꽤 잘되는것 같습니다. 저 껑충한 차는 오로지 택시로만 쓰이는 영국차라 합니다. 워낙 톨보이 스타일이라 키 작은 사람은 택시 안에서 일어설 수 있더군요. 앞뒤로 마주보는 형태로 4명이 탈 수 있고 짐도 많이 넣을 수 있었어요. 한국에 들여와 자가용으로 타면 꽤 인기 있을것 같지 않나요.

오른쪽편에 보이는 건물은 세계적인 호텔 체인이지만, 영국에 오면 참 고풍스럽게 변화되는 것 같아요. 럭셔리 하기도 하구요.

사설이 너무 길었네요. 이걸 시작으로 최근 암스테르담-제네바-런던을 거치며 있었던 일들을 쭈욱~ 한번 풀어보도록 하겠습니다.

다음글에서 다시 뵐께요.
저작자 표시
신고
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