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체들의 이야기
기아차 'K5 (수출명 : 옵티마)'가 세계 최초로 2010 뉴욕모터쇼에서 공개됐다.

기아자동차는 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제이콥 제이비츠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0 뉴욕 국제오토쇼(2010 New York International Auto Show)’에서 중형세단 신차 'K5'를 선보였다.

이 날 세계 최초로 공개된 'K5'는 역동적인 기아차의 디자인 정체성을 담은 패밀리룩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한 대담한 앞모습, 속도감과 고급스러움이 느껴지는 옆모습, 강렬하고 세련된 뒷모습이 조화를 이뤄 절제되고 강인한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디자인을 완성했다.

'K5'는 전장 4845mm x 전폭 1835mm x 전고 1455mm로 기존 모델 대비 전장과 전폭이 각각 35mm, 15mm 커졌고, 전고는 25mm 낮아졌다. 이로 인해 더 스포티한 디자인을 만들었다. 축거는 2795mm로 기존 2720mm에 비해 75mm 넓어져 승차공간이 넓어졌다.

기아차는 북미형 'K5'에 최고 출력 276마력의 2.0 터보 GDi 엔진과 최고출력 200마력을 발휘하는 2.4 GDi 엔진에 6단 변속기를 장착해 북미 시장에 올 하반기 시판에 나설 계획이며, 내년 상반기에는 2.4 가솔린 하이브리드 엔진을 장착한 하이브리드 차량을 출시할 예정이다.

그 밖에 'K5'에는 마이크로소프트가 개발한 차세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유보(UVO)와 ▲바이오케어 열선 시트 ▲ 열선 스티어링 휠 ▲ 급제동 경보시스템 ▲타이어 공기압 경보시스템(TPMS), ▲진폭 감응형 댐퍼(ASD), ▲전동식 속도 감응형 파워스티어링 휠 ▲액티브 에코 시스템 등 사양이 장착됐다.

기아차는 'K5'와 함께 '스포티지R'을 북미시장 최초로,  해치백인 '포르테 5도어'를 세계 최초로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마이크로소프트와 공동 개발한 최신 차량용 운영체제인‘UVO(유보)’는 'your voice'의 약자로, 핸드폰, 아이팟 등 모바일 장비와 연결하고, 음성을 통해 오디오나 미디어를 작동시킬 수 있게 한다. 또, 4.3인치 칼라 터치스크린 TFT LCD 모니터를 장착했다. 차에는 1GB 내장메모리가 기본으로 적용돼 최대 250곡까지 음악을 저장할 수 있는 기능도 갖췄다.

한편, 미국시장에서 기아차의 성장은 놀라운 수준이라는 평가다. 쏘렌토R은 지난 2월 8207대가 판매되며, 경쟁 차종인 도요타의 RAV4(6799대), 시보레 에퀴녹스(8061대)를 누르고 중형 CUV 부문 2위를 기록한 데 이어 쏘울 역시 출시 이래 지난 2월까지 총 5745대의 판매실적을 기록, 경쟁 차종인 닛산 큐브와 싸이언 xB를 따돌리며 박스형 소형차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