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장/스위스 제네바
제네바모터쇼에서 세계최초 공개된 스포티지R을 한국서 다시 만났습니다.

차의 디자인은 이미 대략 봤던 것이지만, 시끌 벅적한 공간에서 봤던 때와 아무도 없는 공간에서 차분히 살펴보는 느낌은 참 다르더군요.

지난 주에는 스포티지R을 굉장히 세밀하게 살펴볼 수 있는 기회가 있었습니다.
"김기자님 때문에 전시해놨다"고 기아차 담당자가 그랬는데, 설마 그랬을리는 없을거고. 뭔가 촬영하려고 스포티지를 매장에 올려놨나 봅니다. 아 한국형 모델을 직접 보게 되다니 떨려...


두둥, 드디어 스포티지를 직접 보게 됐습니다.

한국형에서 다른 부분을 찾아보니 이곳 한군데 뿐이더군요. 한국의 젊은 소비자들이 번쩍거리는거 질색을 하는걸 몇번 봤는데요. 아마 그릴이 지나치게 반짝거린다는 의견이 있어선지 국내용은 그릴의 테두리 부분의 크롬 광을 줄였더군요. 여러분들은 제가 앞서 올린 반짝거리는 그릴과 이 그릴 중 어떤게 더 멋져보이시나요? 보통 남의 고기가 커보인다는 얘기들을 하는데, 그런거 아니라면 이것도 세련되고 좋아 보입니다.

스포티지에는 헤드램프 안에 LED를 이용한 라인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밤에는 이렇게 빛나는거죠. 현대와 기아의 신차는 모두 빛을 이용한 선을 헤드램프 안에 만들어 놓고 있네요.

밝은데서 보면 이 정도가 됩니다. 깔끔하고 선명한 느낌이 인상적입니다. 군더더기나 불필요한 선을 모두 제거하고 단순화된 느낌이 잘 살아났죠. 투싼 ix의 물 흐르는듯한 곡선과 정 반대의 길을 걸어온 것 같습니다.

투싼ix의 디자인은 미래지향적이어서 좋지만, 스포티지는 솔리드한 느낌(꽉차보이고 단단해보이는)이나 차체가 커보이는 느낌이 강한 것 같습니다.

차의 옆면은 빛을 받으면 좀 더 강한 굴곡을 보여주는데요. 그렇기 때문에 불을 약간 꺼봤습니다. 꽤 카리스마 있는 모습입니다. 헤드램프 크기가 작고 날렵해서 차체가 훨씬 크고 육중해보이도록 했습니다. SUV치고는 자그마한 체구면서도 육중한 몸매로 보이니 귀엽기도 합니다. 음, 말하자면 매서운 늑대 눈을 가진 허스키의 강아지 시절을 떠올리면 될 것 같습니다.

초기에 내놓은 사진은 좀 껑충해서 별로였는데요. 실제로 어떻게 그런 껑충한 느낌이 났는지 모를 정도로 보면 비례가 잘 맞는 느낌입니다.

초기 사진은 이것이었죠. 영 내키지 않는 사진인데요. 특히 헤드램프가 너무 작고 째진것처럼 묘사돼서 좀 이상하다는 느낌이었고, 앞부분이 약간 들린것처럼 보여서 차가 불안정하게 느껴졌지요. 또 눈높이보다 약간 낮게 찍어서 바퀴와 휠하우스간의 공간도 넓어보이고 차가 떠올려진것 같은 느낌이기도 하네요.

특히 헤드램프와 범퍼까지의 공간이 맨숭맨숭해 보였는데, 실제로는 전혀 그렇지 않았습니다. 비밀은 안개등 위에 있는 약간의 은색 테와 라이트 디자인 덕분인것 같습니다.

디테일에 얼마나 신경썼는지, 그리고 그게 디자인 전체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헤드램프에 있는 작은 선도 살펴보면 대단합니다. 일반적인 헤드램프는 밋밋하지만, 이 차는 거기에 각을 잡아놨습니다.

잘 안보이신다구요? 그럼 이렇게 보시면...

헤드램프에서 나온 선이 옆면으로 연결되는 것이 보이실겁니다.
그 선은 옆면을 지나 테일램프까지 이어집니다.


이렇게 말이지요.


테일램프 윗부분도 그냥 놔두지 않고 각을 잡아놨네요. 이렇게 선이 길게 연결되면 보는 사람 입장에선 "호오 저 차는 왠지 모르게, 이상하게 차가 더 길어보이고 날렵해 보이네" 그런 느낌을 받게 됩니다. ^^;;

예전 독일이나 일본 메이커들이 이렇게까지 하는것을 보고 참 부럽다 했는데, 이제 우리 차들도 세밀한 디테일까지 신경쓰는거죠. 얼핏봐선 모르지만 이상하게 세련돼 보이는것을 잘 살펴보면 디자이너의 치밀한 계산이 숨어있다는 정도까지 발전한겁니다.

또, 예전부터 국내 메이커들은 패밀리 룩을 추구해왔는데요. 사실 국산차 어떤 브랜드도 만들지 못한 부분이었죠. 아반떼-티뷰론으로 이어지더니 흐물흐물 사라지고.. 뭐 그런식이었습니다.

이번에 스포티지와 K5(TF)를 보니 기아차가 드디어 패밀리룩을 완성하고, 그로 인해 회사 전체가 득을 보는 시점이 왔다는 느낌입니다. 패밀리룩의 장점은 더 비싼 가격에 차를 팔 수 있게 된다는 겁니다. 그 회사의 최고급, 최고성능차와 닮은 대량 판매 모델을 만들어내는거죠.

스포티지의 뒷모양은 박스 느낌의 쏘울을 떠올리게 합니다. CUV로 포지셔닝을 한만큼 단순명료하고 더 많은 짐을 실을 수 있도록 한 배려겠지요. 역시 패밀리라는 느낌을 갖게 하는 겁니다.

옆면의 윈도우 라인과 대각선으로 끊어지는 마무리는 기아차의 새로운 디자인 콘셉트인 것 같습니다. TF도 이런식이니까요.

휠은 상당히 개성이 있습니다. 나쁘지 않다는 생각입니다만, 마차바퀴처럼 가느다란 휠이 더 가벼운게 아닐까 싶은데, 무게를 좀 달아보면 좋겠네요.

파노라마 선루프가 장착된게 이젠 당연하게 여겨지네요. 후면 윈도우 라인은 인피니티 FX나 EX에서 보던 것 같아요. 시야는 좀 좁겠는걸요.

도어 손잡이는 반짝이는 크롬을 적용했네요. 스마트키를 소지하고 버튼을 누르면 차를 잠그거나 열 수 있습니다.

깜박이를 적용한 사이드미러는 접었을 때 위로 접혀 올라갑니다.
어떤 느낌이냐면, 나는 달리는 차다. 라고 외치는 느낌이예요. 엔진은 2.0디젤인데요.. 생각같아선 조금 더 써도 좋았을 듯합니다. 같은 식구 쏘렌토와 싸우지 말라고 그랬겠지만, 아아 고성능이면 좋겠어요.


이상 스포티지R의 한국 관람기를 마칩니다.

아직 달려보지 않았으니 달리는 성능이 어떤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현대차에서 담당하시던 분이, 투싼ix를 시승한 사람 중에는 '좋지 않다'고 하는 기자가 한명도 없었다고 하더군요. 타본 사람들이 예전의 현대기아차가 아니라고 한다는 거예요. 정말이지 현대·기아차의 스펙과 초기 품질은 정말 감탄할만큼 좋아졌습니다. 감성적인 부분도 유럽 느낌의 차량으로 적절하게 포지셔닝 한 것 같구요. 물론 내구성은 아직 알 수 없지만 시간이 흐르기 전엔 누구도 알 수 없는 부분이니 일단은 접어두고요. 

다른건 몰라도 디자인에 있어서는 명확한 것 같습니다. 현대 투싼ix이 마음에 들면서도 의 물결치는 디자인이 조금만 더 묵직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는 분들이 많은것 같은데요. 그런 분들에겐 스포티지R이 가장 좋은 선택이 될 수 있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