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차는 안샀으면

제가 왜 욕 먹을 것을 뻔히 알면서도 이런 글을 쓰는걸까요?

저는 94년도에 대우티코를 처음 구입해서, 현대 스쿠프, 티뷰론, 삼성 SM5, 그랜저, 지금은 수입차까지. 총 6대의 차를 구입했는데요.

제가 2002년인가에 SM5를 팔 때 대우 레간자 오너분께 팔았습니다. 제 차를 950만원에 사가셨어요.

그 분은 저와 같은 해에 비슷한 돈을 내고 차를 사셨는데,  당시 그분의 차는 300만원도 안된다고 하시더라구요. 이상하게 같은 해에 나온차인데 겉보기에도 굉장히 오래된 느낌이었습니다.

따지고 보면 저는 참 운이 좋았죠. 반면 그분은 운이 나빠 650만원을 길에 버리고, 차를 타는 내내 이런저런 불편도 겪었을겁니다.

그 차를 구입할 때 누군가는 그분께 얘기해줬어야 합니다. 지금은 레간자를 사느니 SM5를 사는게 좋다구요.

다음번 차를 사면서 참 답답했습니다. 시승기나 여러 글들을 보면 왜 하나같이 그렇게 칭찬일색에 "고만고만하다"는 얘기 뿐인지요.

그러면 누가 이 얘기를 해줄 수 있을까요?

----

살다보면 별 차를 다 타게 되지요. 저는 남들보다 좀 더 많은 차를 타기 때문에 1년에 100대 정도의 차를 타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100대 중 어떤차를 타면 "헉!"하는 소리가 나오는 차도 있습니다.

토스카와 몇개 차종(차차 말씀드리겠습니다)이 제게는 그랬습니다. '주관'적인 의견 맞습니다만, 매년 100대의 차를 타는 사람의 '주관'입니다. 여러분들은 몇대의 차를 얼마나 타보고 차를 결정하시나요? 여러분들은 본인의 주관을 믿을 수 있나요?

물론 제가 주관이 지나쳐 다른 분들의 의견과 전혀 다른 결론을 내릴 가능성도 있을겁니다.

하지만 판매량을 보면 그렇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판매량 외에도 '전장', '전폭' 무릎공간을 가늠하는 '축거' 등 외향을 보면 쏘나타와 로체, SM5에 비해 크게 적습니다.

사실 SM5는 전폭이 좁은데, 그 이유는 좁은 자동주차장에 넣어야 하는 일본차를 베이스로 했기 때문입니다.

엔진 출력은 어떤가요? 경쟁차중 가장 적죠.

연비는요? 쏘나타나 로체에 비해 2.1km 적습니다. 연비가 19.3% 낮네요. 쏘나타로 한달 기름 40만원 쓰는분은 토스카 타면 47.7만원 내게 됩니다. 연간 92.6만원씩 더 내야 한다는 겁니다.

물론 차에 대한 애정이 커서 비용이 상관없다면 개의치 않으셔도 됩니다.

.

토스카 쏘나타 로체 SM5

.

전장 4795 mm 4820 mm 4810 mm 4905 mm

.

전폭 1810 mm 1835 mm 1820 mm 1787 mm

.

축거 2700 mm 2795 mm 2720 mm 2775 mm

.

최대출력 144 hp 165 hp 163 hp 143 hp

.

토크 19.2 kg.m 20.2 kg.m 20.1 kg.m 20.0 kg.m

.

연비 10.9 km/L 12.8 km/L 12.8 km/L 11.0 km/L

.

무게 1475 kg 1410 kg 1400 kg 1470 kg

.

신차가격 1839~2551만원 1960~2820만원 1813~2367만원 2050~2460 만원

.

1년전 중고차(신차가격) 1520(2378) 1750(2310) 1610(2075) 1770(2220)

.

36.1% 24.2% 22.4% 20.3%

.

3년전 중고차(신차가격) 1290(2189) 1400(2207) 1160(1925) 1470(2220)

.

41.1% 36.6% 39.7% 33.8%

.

기타 직렬6기통

.


불과 1년된 차량의 경우도 감가상각률이 SM5가 가장 적고, 토스카가 가장 큽니다. 20.3%와 36.1%는 거의 두배차이입니다.

물론 감가상각을 생각 안하시는 분들도 계실겁니다. 하지만, 차를 폐차할때까지 타는 개념은 서서히 사라지고 있습니다. 언젠가 팔게되는데요. 신차 가격이 높더라도 팔때 돈을 많이 받을 수 있는 차가 실제 소요비용은 적은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신차에 대한 사이클도 우려되는 부분입니다.

일반적으로 2~3년이면 페이스 리프트 차량이 나오고 5~7년 가량이 되면 신차가 나옵니다. 최근들어 그 주기는 점차 짧아지는 추세입니다.

지금 신차가 나온 신형쏘나타YF는 아마 추후 5년간은 신차로 인한 가격 타격을 우려하기는 어렵지만, 거의 운을 다한 로체, SM5는 내년에 신차가 나올 예정입니다. 토스카는 수명이 다 되고 후속모델 디자인도 나와있습니다만(직접 보고 왔습니다. 훌륭합니다) 회사 사정상 내년에 나올지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아유 야근 들어가야합니다. 일단 다녀와서 더 써보지요.

 
신고